이사벨라 색 과 목동성인용품 목동성인용품점 김군토이샵


나폴레옹의 아내 죠세핀은 498장의 속옷이 있어 하루에 세번씩 속옷을 갈아 입었다고 한다. 

하얀색을 유난히 좋아하는 앙드레 김 도 겉 옷만 하루에 세번 씩 갈아 입었다고 전해진다.




스페인의 이사벨라 공주는 속옷 하나로 3년을버텻다. 1601년 스페인군이 오스텐더성을 공략할때 그 성이 함락될때까지 속옷을 갈아입지 않겠다고 신에게 맹세하고 이를 지켜냈다.


공주의 행동은 여인이 불결함을 참아냈다는 이유 하나로 칭송의 대상이 되었다. 전형적인 고행의 한 방법이었지만 속옷이 어떻게 변했을지 아무도 모른다.


이 공주의 하얗던 속옷이 어떻게 변했을까 궁금해 하던 호사가 들은 아마도 황색과, 회색이 묘교하게 섰인 어떤 색으로 변했을것이라고 퍼트렸다. 당시에 이런 종류의 색을 이사벨라 색 이라 불렀다.


오래된 만큼 냄새도 쌓이다 못해 , 변질 되었을텐데 과연 몇명의 남자들을 유혹 할 수 있었을까?


*성적으로 남성보다 민감한 후각을 가진 여성


1987년에 "내셔널 지오그래픽" 지가 세계 150만명의 사람들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" 땀, 바나나 등" 성적 흥분과 관련된 냄새 에 여성이 남성보다 훨신 민감하게 반응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.



이 냄새는 모두 성과 관련된 냄새인데 왜 여성이 더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걸까?


여성은 개체유지나 종족보존등, 생명을 계승하는 생식작용을 갖는 대뇌변연계(전두엽) 가 남성보다 발달해 있기 때문이다. 

이로인해 여성은 남성보다 더 예민한 성적 후각을 지니고 있는 것이다.




저작자 표시
신고
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.
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778-2 남정시티프라자2차 307호 | 김군토이샵
도움말 Daum 지도
Posted by 김군토이샵 일산김군
이전버튼 1 이전버튼

티스토리 툴바